경제용어사전

예금자보호법

 

금융회사가 파산 등의 사유로 고객의 예금을 지급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 정부가 일정한 금액 범위내에서 예금액을 보장해 주기 위해 제정한 법을 말한다. 예금보험공사에서는 예금자를 위해 금융기관에게 예금보험료를 받아 기금을 적립한 뒤 가입금융기관이 예금을 지급할 수 없는 사유가 발생하면 대신 예금을 지급해 준다.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금융기관이 파산 등 예금을 지급할 수 없게 되면 예금자는 한 금융회사에서 원금과 이자를 포함해서 1인당 5천만원까지 보장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예금자보호법에 의해 보호되는 상품은 은행의 예금, 외화예금, 적금, 부금, 표지어음, 원금보장형신탁, 증권사의 고객예탁금, 보험사의 개인보험 ,퇴직보험 및 종합금융사의 발행어음 등이다. CD(양도성예금증서)나 RP(환매조건부채권), 실적배당형 신탁상품, 수익증권, 청약자예수금, 등은 보호받지 못한다. 한편, 새마을금고, 신용협동조합은 예금보험 대신 자체 조성 기금을 통해 예금자를 보호한다.

  • 영업점 핵심성과지표[Key Performance Indicator, KPI]

    은행들이 영업점별 성과를 측정하기 위해 만든 기준. 일선 은행원들은 KPI가 어떻게 바뀌느...

  • 엑스트라넷[extranet]

    인트라넷을 부분적으로 외부 거래업체들에 개방해 통신, 문서교환, 제품공동개발 등에 활용하는...

  • 의무전환사채[mandatory CB]

    전환사채(CB)는 투자자가 주식전환 혹은 원리금의 현금상환을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다. 의...

  • 에너지 원단위[energy basic unit]

    GDP 1단위(또는 일정량의 1단위)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에너지의 양. 에너지 원단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