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디지털채권

 

디지털채권은 1990년대 미국에서 처음 등장했다. 디지털 방식이 0과1 두 개의 숫자조합으로 이뤄지듯 이자를 두 가지 금리 중 하나를 선택해서 준다는 뜻에서 이름이 붙여졌다. 발행 전에 금리가 미리 결정되고 만기까지 정해진 이자가 지급되는 일반 회사채와는 차이가 있다. 보통 만기 전까지 금리변동에 대한 예측이 채권발행자와 매입자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발행이 성사된다. 양측 모두 향후 금리 수준에 대해 일종의 내기를 하는 셈이다. 채권 매입자는 주로 단기 매매보다는 만기보유를 선호하는 장기 투자기관이다. 발행자는 금리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은행 등과 스왑계약을 맺는다.

  • 디지털 정보 디스플레이[Digital Information Display, DID]

    공항이나 호텔, 전시관 등 공공장소에서 정보 및 광고 등을 제공하는 디스플레이. 정보용 모...

  • 다중대표소송[contingent class action]

    자회사나 손자회사의 이사가 임무를 게을리해 손해를 입힌 경우 모회사의 주주가 해당 이사를 ...

  • 도스·디도스[DoSDDoS]

    오버 플로를 일으켜 시스템이 서비스를 거부하도록 만드는 공격 방식을 말한다. 도스(DoS)...

  • 데이터 설계자[data architect]

    데이터를 제대로 구축하고 데이터간 연관성 및 품질, 성능을 종합적으로 제시하는 업무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