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신표지어음

 

표지어음은 은행이 기업들에게 할인해 준 상업어음 등을 근거로 발행해 일반인에게 판매하는 어음이다. 보통 만기때(30일 이상) 이자를 주는 일반 표지어음과는 달리 이자를 미리 주는 어음이 "신표지어음"이다. 이자소득이 가입시점에 발생하므로 이자소득에 대한 소득세(20%,주민세 포함 22.4%)도 이때 원천징수된다. 따라서 올해 "신표지어음"을 구입하면 내년부터 시행되는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서 제외된다.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로 분류되면 최고 44%(주민세포함)의 세율과 과세되지만 신표지어음은 올해 22.4%로 원천징수되므로 세금을 아낄 수 있는 것이다. 때문에 종합과세를 피하려는 고액 금융소득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 수요자원 거래시장[negawatt market]

    소비자들이 아낀 전력을 되팔 수 있는 전력거래시장. 공장이나 대형마트, 빌딩 등 전력을 ...

  • 수출신용보증

    기업이 수출계약에 따라 수출물품을 제조, 가공하거나 조달할 수 있도록 외국환은행이 수출신용...

  • 시장지표채권

    시장지표채권이란 시장의 중심이 되는 채권을 말한다. 다른 채권들은 이 채권의 수익률을 기준...

  • 소득 크레바스[income crevasse]

    직장에서 은퇴해 국민연금을 받을 때까지 소득이 없는 기간을 말한다. '은퇴 크레바스'라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