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신표지어음

 

표지어음은 은행이 기업들에게 할인해 준 상업어음 등을 근거로 발행해 일반인에게 판매하는 어음이다. 보통 만기때(30일 이상) 이자를 주는 일반 표지어음과는 달리 이자를 미리 주는 어음이 "신표지어음"이다. 이자소득이 가입시점에 발생하므로 이자소득에 대한 소득세(20%,주민세 포함 22.4%)도 이때 원천징수된다. 따라서 올해 "신표지어음"을 구입하면 내년부터 시행되는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서 제외된다.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로 분류되면 최고 44%(주민세포함)의 세율과 과세되지만 신표지어음은 올해 22.4%로 원천징수되므로 세금을 아낄 수 있는 것이다. 때문에 종합과세를 피하려는 고액 금융소득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 시드머니[seed money]

    부실기업을 정리할 때, 빚이 자산보다 더 많은 경우에 기존 대출금을 장기저리로 해주더라도 ...

  • 소프트패치[soft patch]

    경기회복 국면 속에서 나타나는 일시적인 침체 국면을 말한다. 본래 의미는 말랑 말랑해 걷기...

  • 시장위험액

    증권사의 자산운용과 관련하여 보유하고 있는 상품자산의 시세나 가치가 미래에 불리하게 변동함...

  • 수렴의 철칙[iron law of convergence]

    가난한 나라가 부자 나라를 따라잡는 데 오랜 기간이 걸린다는 이론이다. 로버트 배로 미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