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예금 부분보장제

 

금융기관이 파산하거나 영업정지됐을 때 정부가 일정금액까지만 예금반환을 보장해주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외환위기 이후 전액보장제를 선언한 뒤 지금껏 그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2001년 1월1일부터 보호한도가 5천만원으로 정해지면 한 개 금융기관에 원금과 이자를 합쳐 5천만원 이상을 예금하지 말아야 한다. 언제 가입했는지에 상관없이 원금과 이자를 합쳐 5천만원까지만 정부가 보장해주기 때문이다. 해당 금융기관이 파산할 경우 예금액이 5천만원 이상이면 5천만원 초과분을 반환받지 못한다.

  • 연말정산

    1년간 일해 받은 급여에 대한 세금을 확정짓는 것을 말한다. 소득자별로 1년간의 총...

  • 업사이징[upsizing]

    다운사이징(downsizing:감량경영) 열풍에 대한 반발로 도입되고 있는 증량 경영. 종...

  • 여미족[Yummy, young urban male]

    대도시에 거주하며 럭셔리 상품 구매의사가 강한 남성 소비자. 여미족은 패션에 민감한 대도시...

  • 오토웜비어법[Otto Warmbier Banking Restrictions Involving North Korea Act of 2017, BRINK Act of 2017]

    원명칭은 오토웜비어 대북 은행거래 제한 법안. 이 법안은 미 의회나 대통령 행정명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