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예금 부분보장제

 

금융기관이 파산하거나 영업정지됐을 때 정부가 일정금액까지만 예금반환을 보장해주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외환위기 이후 전액보장제를 선언한 뒤 지금껏 그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2001년 1월1일부터 보호한도가 5천만원으로 정해지면 한 개 금융기관에 원금과 이자를 합쳐 5천만원 이상을 예금하지 말아야 한다. 언제 가입했는지에 상관없이 원금과 이자를 합쳐 5천만원까지만 정부가 보장해주기 때문이다. 해당 금융기관이 파산할 경우 예금액이 5천만원 이상이면 5천만원 초과분을 반환받지 못한다.

  • 이중전환채[dual convertible bond]

    보통주식으로만 전환시킬 수 있는 전환사채와는 달리 보통주식 또는 확정이자부 유가증권 중 선...

  • 유사보험[quasi-insurance]

    민간보험회사가 아닌 조합이 하는 보험이나 보험 유사 사업을 말한다. 우체국ㆍ신협, ...

  • 예외적 담합

    시장의 경쟁을 저해하는 담합이라도 일정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기업들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사전...

  • 염기서열

    유전자를 구성하는 염기의 배열로 아데닌(A), 구아닌(G), 시토신(C), 티민(T)의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