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후순위차입금

[subordinated debt]

일반 차입금들이 모두 상환된 뒤 변제청구권을 갖도록 약정을 맺은 차입금이다. 즉, 회사가 파산하거나 정리를 위해 잔여재산을 청산할 경우 차입금을 빌려준 일반채권들이 우선적으로 변제를 받은 후 남은 재산으로 변제하게 되는 차입금이다. 만일 잔여재산이 모자랄 때에는 상환받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대주주나 계열사로부터 자금을 차입하는 경우와 주로 정부정책상 증자가 어려운 은행, 증권 등 금융기관들이 후순위차입금 약정을 맺고 돈을 빌리는 경우가 많다.

정부에서도 금융기관들이 영업용 자본의 유지를 위해 후순위차입금 일정 범위를 영업용 자본에 가산토록 제도화하고 있다. 금융기관의 영업자본유지를 위해 만든 제도이기 때문에 영업용 순자본 비율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질 경우에는 만기도래조차 유예된다. 1996년 6월 제일은행이 해외에서 2억달러의 후순위차입금을 빌린 것이 국내 첫 사례다.

  • 호모루덴스[Homo Ludens:]

    '놀이하는 인간'이라는 말로 네덜란드 역사학자인 요한 하위징아(Johan Huizinga,...

  • 한국방공식별구역[Korea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KADIZ]

    한국 정부가 영공으로 접근하는 군용항공기를 조기에 식별하기 위해 설정한 임의 구역. ...

  • 행정전산망

    행정전산망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행정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구축한 컴퓨터 네트워크망으로, ...

  • 환차익거래[exchange arbitrage]

    일정시점에서 각국의 환시세의 불균형을 이용하여 그 차익을 얻기 위한 목적으로 행하여지는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