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가등기

[provisional registration]

장래의 본등기에 대비하여 미리 등기부상의 순위를 보전하기 위해 행하는 등기.

무담보의 토지라는 것을 알고 매매예약을 했더라도 정식으로 매매가 성립하기까지의 사이에 누군가가 여기에 저당권의 등기를 하면 후순위의 취득자는 결국 손해를 보게 된다. 따라서 도중에 제3자가 개입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가등기를 할 필요가 있다. 가등기를 한 다음에 본등기를 하면 대항력의 순위가 가등기를 한 때로 소급 적용된다. 따라서 가등기 이후에 한 일체의 등기는 효력을 상실한다. 효과가 크면서 등록세는 적어 가등기가 많이 활용되고 있다.

가등기를 하려는 자는 먼저 그 부동산의 소유지를 관할하는 지방법원에 이를 신청하고 매매계약자나 농지매매계약서 등 상대방이 당연히 가등기에 응할 의무가 있다는 것을 소명한 서면 등을 제출한다. 그러면 보증금의 공탁 등이 필요없이 가등기를 해야 한다는 가등기명령정본을 교부받을 수 있다. 그것을 등기소에 제출하면 권리증이나 상대방의 날인없이 일방적으로 가등기를 할 수 있다.

  • 그린 그리드[Green Grid]

    기업들의 IT 환경에서 중요한 데이터 센터의 전력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설립된 컨소시엄. 컴...

  • 금융채권[financial bond]

    은행, 증권사, 투자금융회사 등 금융기관이 발행하는 채권을 말한다.금융채권으로는 한국은행이...

  • 공유경제[sharing economy]

    한 번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쓰는 협업 소비를 기본으로 한 경제를 의미한다. 쉽게 ...

  • 그린 댐[Green Dam]

    2009년 7월 1일부터 중국 내에서 판매되는 모든 PC에 음란물 필터링(filter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