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주가순자산비율

[price on book value ratio, PBR]

주가가 한 주당 몇 배로 매매되고 있는지를 보기 위한 주가기준의 하나. 장부가에 의한 한 주당 순자산(자본금자본잉여금, 이익잉여금의 합계)으로 나누어서 구한다. PBR라고도 하며 PER(주가수익비율)와 함께 주식투자의 중요한 지표가 된다.

회사가 파산할 경우 회사는 총자산에서 부채를 우선 변제해야 한다. 그러고도 남는 자산이 순자산이란 것인데, 이것이 큰 회사는 그만큼 재무구조가 튼튼한 것이고 안정적이다. 주당 순자산은‘(총자산-총부채)÷발행주식수’가 된다. 그러므로 주당순자산비율(PBR)은 ‘주가÷주당순자산’이 되고 배수가 낮을수록 기업의 성장력, 수익력이 높다는 말이다. PBR이 1미만이면 주가가 장부상 순자산가치(청산가치)에도 못 미친다는 뜻이다.

PER가 기업의 수익성과 주가를 평가하는 지표인데 비해 PBR는 기업의 재무상태면에서 주가를 판단하는 지표다.

  • 종신보험[whole life insurance]

    1.피보험자의 일생을 부보하여 피보험자가 사망하였을 때에 사망보험금을 지급하거나 일정 연령...

  • 재정비촉진지구

    정부의 "도시재정비 촉진을 위한 특별법" 지원을 받아 추진되는 도심 광역 개발 단위. 이전...

  • 직상장

    직상장이란 별도의 기업공개절차를 거치지 않고 증권거래에 상장하는 것을 말한다. 규정상으로는...

  • 재정[public finance]

    나라의 살림살이를 의미한다. 즉, 정부는 매년 세금 등으로 마련한 돈으로 일반행정비를 비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