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위탁가공무역

[processing trade]

해외에 진출한 국내기업의 현지법인이 생산 가공한 물품 또는 제3국 기업에 위탁하여 같은 나라에서 가공 생산한 제품을 다시 들여오거나 제3국에 수출하는 무역거래형태. 임가공무역이라고도 불린다.

생산을 의뢰하는 업체는 원자재를 제공하는 한편 생산될 제품의 브랜드, 품질, 규격, 수량 등을 지정해준다. 위임을 받은 업체는 생산장비와 노동력만을 투입해 제품을 생산한 후 위탁업체로부터 가공임을 받는다. 주로 임금이 싼 개도국에 선진국이 위탁가공을 의뢰하는 게 일반적이다. 원자재와 수출품의 소유권은 모두 생산의뢰업자에게 있고 제품은 확실히 수출돼 생산국 입장에선 별 부담이 없다. 국내기업들의 경우 주로 종합상사 등이 저렴한 임금을 겨냥해서 중국, 동남아, 북한 등에 위탁가공무역을 하고 있다.

관련어

  • 임의비급여진료

    국민건강보험법에 규정되지 않은 진료 행위를 병원 등 요양기관이 임의적으로 한 것. 법에 규...

  • 역외가공[outward processing]

    원재료 및 부품을 수출해 역외에서 가공한 후 재수입한 최종 물품에 대해 원산지 지위를 인정...

  • 용융환원법

    용융환원 제철기술은 철광석과 석탄을 가공하지 않고 그대로 용광로에 넣어 쇳물을 생산하는 첨...

  • 워라밸 세대[Generation Work-Life-Balance]

    일과 자기 자신, 여가, 자기성장 사이의 균형을 추구하며, 칼퇴근과 사생활을 중시하고 취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