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흑해 곡물 협정

[Black Sea Grain Initiative]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중단된 흑해 항로를 통한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을 보장하기 위해 2022년 7월 22일 유엔과 튀르키예의 중재 아래 체결된 협정이다.

우크라이나는 ‘유럽의 빵 바구니’로 불리는 곡물 수출 대국이다. 2021년 기준 전 세계에서 보리 3위, 옥수수 4위, 밀 5위 수출국이었다. 전쟁으로 2022년 3~8월까지 우크라이나산 농산물 수출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곡물·식료품 가격이 치솟았다.

이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심화된 데 따른 조치였다. 흑해 곡물 협정으로 우크라이나는 전쟁 중에도 2023년 5월까지 총 3300만 톤의 곡물·식료품을 수출했고 이는 국제 곡물 가격을 낮추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 협정은 지금까지 3차례 연장된 후 러시아가 2023년 7월 17일(현지 시간) 사실상 종료를 발표하면서 넷째 연장이 무산됐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밀과 옥수수 선물 가격은 한때 2~3% 상승했다.

흑해 곡물 협정의 만료로 세계 식량 위기가 재연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가 또다시 식량을 무기 삼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 합성 위안화채권[synthetic yuan bond]

    중국기업들이 해외에서 발행하는 채권으로 액면 표시는 위안화로 돼어 있지만 이자 지급은 달러...

  • 환매조건부 채권[repurchase agreements, RP]

    일정 기간이 지난 뒤 확정금리를 보태어 다시 사주는 조건으로 판매하는 채권을 말한다. 크게...

  • 한계기업

    3년 연속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이거나 영업활동 현금흐름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 기...

  • 한국의 통화스와프 규모

    2017년 10월 13일 현재 한국은 중국, 말레이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등 4개국과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