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과자 봉지 등의 폐비닐,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이 어려운 플라스틱 폐기물을 무산소 상태에서 300~500℃의 고열로 가열해서 만든 기름.
폐플라스틱 열분해유에서 폴리프로필렌(PP)이나 납사(naphta) 등을 추출해 새 플라스틱을 생산하는 연료로 사용할 수 있다.


폐플라스틱을 소각하지 않고 다시 원료로 사용한다는 점에서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매우 크다. 플라스틱 원료를 일반 원유에서 열분해유로 대체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이 약 2배 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까진 폐플라스틱 열분해유에 포함된 염소 등 불순물 문제로 친환경 플라스틱의 원료로 사용하는 것이 어려웠다. 또 정유 공정에 열분해유 투입이 불가능한 규제도 있었다. 그런데 불순물을 제거하는 후처리 공정이 개발되고, 최근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석유화학 공정에 열분해유를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열분해유를 활용한 플라스틱 제조의 길이 열렸다.

관련어

  • 패니메, 프레디맥[Fannie Mae]

    미국의 양대 국책 주택담보금융업체. 두 회사는 현재 미국 주택담보 대출의 절반가량인 5조달...

  • 판문점 선언(2-1)

    대한민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8년 4월 2...

  • 프랜드 조항[fair, reasonable & non-discriminatory, FRAND]

    특정 제품을 제조할 때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특허를 표준특허라고 한다. 특정 기술 특허가...

  • 펌프이론

    부자들의 세금을 깎아주면 소비가 늘면서 가난한 사람들에게도 스며든다는 ‘트리클 다운(t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