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트레이딩 다운

[trading down]

소비자들이 당장 필요하지 않거나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제품에 대해 보이는 저가 구매 성향을 뜻한다. 의류, 가전제품 등 ‘당분간 구매하지 않아도 되겠다’고 생각하는 품목들에 대해선 아예 지갑을 닫기도 한다.

품질이나 감성적 만족을 얻기 위해 비싼 제품을 구매하는 패턴인 '트레이딩 업'의 반대 개념이다.


2022년들어 사상 최악의 인플레이션으로 미국인의 소비 패턴이 양극단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치품은 가격이 더 올라도 구매하는(트레이딩 업) 반면 식자재 등 생활필수품은 되도록 싼 제품을 선택(트레이딩 다운)하고 있다.

2022년 6월 23일(현지시간) 데이터 제공업체 센티에오에 따르면 미국 소매유통업계에서 최근 ‘트레이딩 다운’이 화두로 떠올랐다.

2022년 1분기 기업들의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트레이딩 다운이 언급된 횟수가 120건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소비 지출이 쪼그라들었던 2009년의 약 70건을 훨씬 넘어섰다. 미국의 올 5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기에 비해 8.6% 증가하는 등 물가가 40여 년 만에 최악의 수준으로 치솟자 ‘알뜰 소비’를 선택하고 있다.

반면 명품 등 고가 제품에서는 ‘트레이딩 업’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미 백화점 체인업체 콜스는 “일부 쇼핑객이 더 저렴한 상품을 찾는 와중에도 럭셔리 제품 매출은 계속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업이 평범한 품질로 중간 가격대의 제품을 제공해서는 생존이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컨설팅펌 EY의 한 이코노미스트는 “소매 부문에서 양극단의 제품이 중간 제품의 판매량을 점점 능가하게 될 것”이라며 “소매유통사로선 확실한 전략을 마련해야 도태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포스트코로나도 소비 성향을 바꾸는 데 일조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집에만 있느라 ‘재화’를 사들였던 미국인들이 일상회복이 이뤄짐에 따라 이젠 집 밖에 나가 영화관 등 ‘서비스’ 소비를 늘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TV, 러닝머신 등의 소비량이 줄어들고 있는 이유다.

관련어

  • 터보[turbo]

    컴퓨터 사용자에게는 터보라는 말이 익숙해져 있다. 컴퓨터 본체의 앞면을 보면 처리속도를 올...

  • 투기자[speculator]

    선물시장에서의 투기자는 매우 중요한 경제적 기능을 수행한다. 투기자는 일반상품이나 금융상품...

  • 통역사[interpreter]

    특정 언어를 다른 언어로 변환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사람이다. 이들이 제공하는 통역의 종류로...

  • 통합회전한도대출

    수출입은행이 수출기업에 대한 신용평가를 거쳐 대출한도를 설정하고 1년 단위로 해당 지원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