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아비커스

[Avikus]

HD현대의 자회사로 자율운항 선박 전문회사이다.

현대중공업 사내벤처 1호로 2020년 12월 설립돼 지난해 1월 분리됐다.

지주사인 HD현대가 60억원을 출자해 100% 자회사로 편입했고, 이후 유상증자로 80억원을 추가 투입하는 등 그룹 차원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2022년 5월 초중순 자율운항 기술을 활용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대양 횡단에 도전한다. 대형 선박 자율운항을 시도하는 세계 첫 번째 사례다. 길이 300m, 폭 46.4m, 높이 26.5m의 ‘프리즘 커리지(Prism Courage)’호는 북아메리카 대륙을 출발해 태평양을 횡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횡단 상당 구간에서 자율운항할 예정이며 세부적인 항로는 해운사 등과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비커스의 자율운항 기술은 크게 하이나스(HiNAS·운항)와 하이바스(HiBAS·정박)로 나뉜다. 하이나스는 선박의 눈과 뇌에 해당한다. 카메라와 인공지능(AI) 센서 등으로 선박 주위의 장애물을 인식하고 위험도를 분석한 뒤 이를 증강현실로 구현해 항해자에게 알려준다. 하이바스는 선박용 ‘서라운드 뷰’에 해당한다. 대형 선박의 이안, 접안을 도와주고 부딪힘 등의 사고를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세계 톱티어 선사와도 적극 협력”
아비커스는 하이나스 1.0과 하이바스 1.0을 상용화한 상태다. 국제해사기구(IMO)의 1~4단계 자율운항 등급 중 1단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아비커스는 캐나다 선사 시스팬이 발주한 컨테이너선 48척 등을 포함해 지금까지 140척에 하이나스·하이바스 1.0을 적용했다. 연말까지 60~70여 척을 추가로 수주하는 것이 목표다. 프리즘 커리지호에 적용된 기술은 하이나스 2.0이다. IMO 등급 중 2단계까지 올라온 기술이다. 장애물 탐지에 더해 자율조종 및 제어 기능까지 갖춰 사람의 개입을 최소화했다. 임도형 아비커스 대표는 “핀란드, 일본, 노르웨이 등이 국책사업으로 자율운항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인근 연안만 오가는 수준”이라며 “내년까지 하이나스 2.0 상용화도 성공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양 횡단이 성공하면 주요 선사로부터 하이나스 2.0 발주가 본격화될 것으로 아비커스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세계 1, 2위를 다투는 글로벌 선사들과 협력해 하이나스 2.0을 적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덩치도 키우고 있다. 현재 30여 명의 인력이 서울 강남 공유오피스에서 근무하고 있는데 연말까지 인력을 두 배로 늘릴 예정이다. 외국인 임원도 신사업 및 전략 기획 담당으로 영입했다. 자율운항 원천 기술 업체인 롤스로이스 마린 출신인 칼 요한슨은 선박 프로그램 관리자, 선박 지능 검증 매니저 등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다. 글로벌 선사 등 해외 파트너사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아비커스는 대형 선박뿐 아니라 레저보트도 주요 시장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젊은 선원이나 보트 소유주 등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임 대표는 “레저보트는 여유를 즐기러 타는 것이지, 운전하러 타는 것은 아니지 않냐”며 “총 1000만 척에 달하는 세계 레저보트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23년에는 자율운항 친환경 선박(전기 추진선) 등을 건조하는 것도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어큐트마켓리포츠와 해양수산부 등에 따르면 세계 자율운항 선박 시장 규모는 2021년 95조원에서 2028년 297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 유통시장

    이미 발행된 증권이 투자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개인투자자 또는 증권회사, 보험회사, 은행 등...

  • 우대금리[prime rate]

    은행 등 금융기관들이 경영상태나 재무구조가 우수하며 신용도가 높은 기업에 대출할 때 적용하...

  • 유리벽[glass wall]

    여성이 기업의 핵심업무에서 차단되는 현상. 즉, 여성에게 임금과 승진가능성 가능성이 낮은 ...

  • 웨어러블 컴퓨터[wearable computer]

    안경, 시계, 의복 등과 같이 착용할 수 있는 형태로 사용자가 거부감 없이 신체의 일부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