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인적분할

 

기존 (분할)회사 주주들이 지분율대로 신설 법인의 주식을 나눠 갖는 방식의 기업분할. 따라서 인적분할은 주주구성은 변하지 않고 회사만 수평적으로 나눠지는 수평적 분할이라고 할 수 있다.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 없어 기업들이 자금 부담을 더는 측면에서 선호한다. 주주들로선 존속법인과 신설 법인 간 주식배정 비율 산정이 중요하다.

상장사의 경우 이해관계가 부딪치는 많은 주주들을 설득하기에도 유리한 것으로 평가된다. 분할하게 되면 법적으로 독립된 회사가 된다.

인적분할이 되면 법적으로 독립된 회사가 되며 분할 후 곧바로 주식을 상장할 수 있다. 주주가 사업회사 주식을 투자회사 주식으로 교환, 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기 때문에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기업들이 선호한다.

한편 물적분할의 경우 분할회사(기존회사)가 새로 만들어진 회사의 주식을 소유하게 된다. 즉 인적분할과 물적분할의 차이는 신설법인의 주식의 소유권이 기존회사의 주주와 기존회사 중 누구에게 주어지느냐에 달려 있다.

관련어

  • 유전자 감식[Gene Identification]

    유전자의 특정 염기서열의 반복수가 각 개인마다 다른 점을 이용, 이를 지문으로 삼아 혈흔 ...

  • 유리벽[glass wall]

    여성이 기업의 핵심업무에서 차단되는 현상. 즉, 여성에게 임금과 승진가능성 가능성이 낮은 ...

  • 외부위탁운용관리자[outsourced chief investment officer, OCIO]

    기관투자자(기업, 연금 기금, 재단 등)가 자산 운용을 위해 외부에서 전문적인 투자 운용 ...

  • 유동성 장기부채[current maturities of long-term debt, current portion of long-term debt]

    사채, 장기금융기관차입금 및 기타 장기차입금 등의 고정부채 중 1년 내에 상환될 부채를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