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선학개미

 

선(先)학개미’는 잠재력이 있는 기업의 가치를 남들보다 먼저 알아보고 비상장 주식을 빠르게 매수하는 투자자들을 일컫는 말이다.
한국 주식에 투자하는 ‘동학개미’와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에서 파생된 단어다.

선학개미의 주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다. 이들은 토스의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 케이뱅크,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등 빅테크 관련주나 온페이스게임즈 등 메타버스 관련주에 주로 투자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2022년 1월 기준 한국장외거래시장(K-OTC)의 시가 총액은 30조817억원으로 2019년 12월(14조2712억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비상장 주식 거래 플랫폼인 증권플러스 비상장과 서울거래 비상장 등의 누적 가입자도 90만 명을 넘었다.

금융 투자업계도 선학개미 유치 경쟁에 나서고 있다. KB증권은 지난해 비상장 기업 분석을 위해 신성장기업솔루션팀을 신설했고 하나금융투자는 홈 트레이딩 시스템(HTS)을 통해 미국 장외 주식에 투자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 수출세

    중국에만 있는 세금으로 중국 정부는 국내 수급이나 정책 목적상 수출을 통제할 필요가 있는 ...

  •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enewable Energy Portfolio Standard, RPS]

    일정규모(500㎿) 이상의 발전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공급의무자)가 총 발전량의 일정 비...

  • 스테이닝

    테라토마 조직이나 줄기세포 DNA를 화학물질로 염색하는 찍는 작업을 말한다. 사진 촬영을 ...

  • 선입선출법[first-in first-out method, FIFO]

    재고자산 평가방법의 한 가지. 처음에 사들인 상품 또는 원재료로 만든 물품부터 팔렸다고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