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온실가스 배출부채

 

기업이 탄소배출 할당량을 초과해 탄소를 배출하는 기업은 시장에서 탄소배출권을 구매해야 하는데 탄소배출권을 구매하는 데 든 비용과 구매해야하는 배출권의 예상비용의 합이 배출부채다.

정부는 2015년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하면서 각 기업에 탄소배출권을 무상할당했다.

기업 중에선 현대제철의 2020년 배출부채가 1,52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2020년 영업이익(730억 원)의 두 배가 넘는다. 삼성전자(318억 원) 및 포스코(202억원)의 규모도 작지 않다.

전문가들은 2021년부터는 한층 강화된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시행되면서 배출부채를 추가로 반영하는 기업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 아이드마 법칙[AIDMA formula]

    소비자가 상품을 구입할 때의 심리과정을 분석하여 방식화한 것. 소비자는 주의을 기울이고 (...

  • 애널리스트 순환제

    신용평가회사의 애널리스트(analyst)가 동일 업체에 대해 4년을 초과해 평가할 수 없...

  • 인공지능 활용 7대원칙

    일본 내각부가 인공지능(AI) 기술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제정한 원칙. 2018년 11월...

  • 인도명령

    법원경매를 통해 부동산을 낙찰받은 사람이 낙찰대금을 완납한 후 정당한 권리가 없는 점유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