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재생에너지 전용 전기요금제

 

한국전력(한전)으로 부터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력만 따로 구매할 수 있는 제도. 한국전력이 2021년에 도입했으며 '녹색 프리미엄제'라고도 한다.


한전이 구입한 재생에너지전력 (RPS애행되지 않은)에 대해 프리미엄을 주고 살 수 있게 만든 것으로 온전히 재생에너지로 발전된 전력만 구매할 수 있다. 녹색 프리미엄은 한전이 재생에너지를 구매한 기업에 발급하는 ‘확인서’로 이를 발급받으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RE100을 인정받을 수 있다.

녹색프리미멍제 하에서의 전기요금은 일반전기 요금대비 높다. 한전이 2020년 1월 처음 입찰한 ‘녹색 프리미엄’은 ㎾h당 평균 낙찰가가 14.6원이었다. 기업들은 일반 산업용 전기의 평균 판매단가(약 107원)에 비해 13%가량 비싼 가격을 내야 한다. 이 때문에 이번 입찰에서 기업들은 전체 물량(1만7827GWh)의 약 7%인 1252GWh만 구매했다.

한편, 녹색 프리미엄 판매 재원은 에너지공단이 재생에너지에 재투자 할 예정이다.

관련어

  • 정부보증채

    발행기관이 채무를 갚지 못하는 경우 정부가 책임지겠다며 빚보증을 서는 채권을 말한다. 19...

  • 중후장대[重厚長大]

    `무겁고, 두텁고, 길고, 큰 것'을 뜻하는 말로 철강, 화학, 자동차, 조선주 등의 제조...

  • 중간재료[intermediate goods]

    원산지규정에서 사용하는 중간재료(intermediate materials)라는 용어는 중간...

  • 제2선 자금[second facility]

    각국이 보유한 실제 외화보유액 제1선 자금(first facility)에 대비한 자금을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