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뇌전증

[epilepsy]

특별한 요인이 없이 경련이 반복되는 병을 말한다. 이 질환은 대뇌 피질의 전기적인 이상 현상으로 인해 발생하게 되는데 사고, 외상, 뇌염, 뇌졸중 등 뇌에 손상을 줄 수 있는 모든 것들이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아무런 원인이 없이도 뇌전증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를 '특발성 간질'이라고 부른다.

흔히 '간질'이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진 뇌전증은 '간질'이라는 용어의 사회적 편견때문에 뇌전증이라는 이름으로 바꼈다.
이 질환은 생후 1년 이내 발병률이 가장 높았다가 급격하게 낮아지며 60세 이상 노년층에 들어서면서 발병률이 다시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같은 뇌전증에는 다양한 증상과 원인이 존재한다. 먼저 뇌전증으로 인한 증상에는 크게 부분발작, 전신발작, 뇌전증 증후군에 따른 발작으로 나눌 수 있다. 반복적으로 눈을 깜박이거나 손을 툭툭 치는 가벼운 부분발작이나 주로 소아에게 발생하는 증상인 전신발작 증상이 있으며 하던 행동을 멈추고 멍하게 앞 또는 위를 바라보거나 고개를 푹 숙이는 모습을 보이고 자신이 했던 이상행동에 대해 인식하지 못하고 발작 직전에 했던 행동을 반복하기도 한다. 뇌전증은 자신도 모르게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니 증상이 의심되면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와 상담을 받아야 한다.

  • 나노기술[Nanotechnology]

    나노(nano)는 그리이스어의 ''난쟁이''에서 유래한 말로 ''10억분의 1''을 의미한...

  • 놈코어[normcore]

    노말(normal)’과 ‘하드코어(hardcore)’의 합성어로 평범함을 추구하는 패션.

  • 내구재[durable goods]

    자동차나 냉장고 같이 사용 기간이 1년이상으로 긴 상품. 내구재 주문은 제조업 경기를 판단...

  • 녹지관리지역

    녹지지역과 관리지역을 합쳐 부르는 말이다. 보통 도시 외곽에 있는 용도상 산(녹지지역)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