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엑소브릭

 

2019년 3월29일 오후 11시(영국 현지시간), 유럽연합(EU)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 기준 30일 0시 이뤄지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앞두고 기업들이 영국을 떠나는 현상. 영어의"탈출"을 뜻하는 exodus와 "영국"을 뜻하는 Britain의 합성어이다.
엑소브릭이 가속화 하면서 영국 내 일자리 감소와 경제 위축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엑소브릭 움직임이 가장 뚜렷한 분야는 영국을 대표하는 산업인 금융이다. 지난해부터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 JP모간, HSBC, 씨티그룹, 바클레이즈, 도이체방크 등 내로라하는 금융회사가 영국 내 사업 규모를 줄이고 있다. 도이체방크가 최대 4000개, 골드만삭스는 3000개의 영국 일자리를 독일 프랑크푸르트, 프랑스 파리 등 다른 EU 도시로 옮기겠다고 발표했다. HSBC도 런던 직원 1000명을 파리로 전환배치하기로 했다. 최근에는 자산운용사 블랙록이 프랑스 금융안전위원회에 대체투자 회사 설립을 신청해 ‘탈영국 러시’에 가세했다.

금융사들이 영국을 떠나는 이유는 브렉시트 이후 영국에서는 다른 EU 회원국 고객에게 지금처럼 결제, 전자화폐 서비스 등을 제공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프랑스 중앙은행이 500여 개 영국 핀테크업체에 브렉시트 비상 계획을 제출하라고 압박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유럽의 유명 싱크탱크인 브뤼겔은 브렉시트로 인해 영국에서 1조8000억유로의 자산이 빠져나가고 금융업과 관련된 3만여 개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 올인룸[All in Room]

    집안에서 일하고 온라인 쇼핑과 영화를 즐기는 것까지 모두 해결하는 주거문화. 많은 전...

  • 인터넷 공모

    "단 5분만에 77억 원을 모았다"거나 "인터넷을 통한 주식 사기공모 피해 속출"이라는 기...

  • 위탁수수료[brokerage commission]

    증권회사가 위탁자(고객)로부터 매도 또는 매수주문을 받아 매매가 성립됐을 때 위탁자로부터 ...

  • 연명의료결정법

    회생의 가능성이 없고 치료에도 불구하고 급격히 상태가 악화돼 사망에 임박한 환자에게 무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