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내부회계관리제도

 

재무제표 오류와 부정비리를 막기 위해 재무보고와 관련된 회사 업무를 관리 통제하는 내부 통제 시스템을 말한다.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 개정에 따라 2005년부터 상장기업과 자산 1000억원 이상인 비상장 기업은 외부감사인의 검토를 의무적으로 받고 있다.

2018년 신외감법 도입으로 2019년 사업연도부터 자산 2조원 이상인 상장기업부터 순차적으로 "검토의견"이 아니라 "감사의견"을 받아야 한다. 2023년부터 전체 상장사로 확대된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에 한해 내부회계관리 비적정 기업을 '투자주의환기'종목으로 지정하고 2년 연속 `비적정'을 받으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에 올린다.

  • 노란우산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매월 일정액을 적립하여 폐업, 질병, 사망, 퇴임, 노령시 생활안정과 ...

  • 넷파이[netpy]

    ‘네트워크(network)’와 ‘스파이(spy)’를 합성한 용어로 소속기업의 영업기밀을 빼...

  • 내부고발자[Whistle blower]

    내부고발자란 조직의 부정과 비리를 알리는 사람을 말한다. 영어로 ‘휘슬’은 호루라기, ‘블...

  • 냉발사 쳬계[cold launch]

    미사일을 발사하는 잠수함이나 바지선의 손상을 막기 위해 고압증기를 이용해 미사일을 쏘아 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