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구동존이

[求同存異]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면서 공동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뜻의 구동존이는 중국의 외교정책을 설명하는 대표적인 사자성어다.
2016년 9월 5일 중국에서 열린 G20 회의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한중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주석은 “한중양국이 구동존이(求同存異)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구동존이를 언급한 것은 ‘사드 반대 입장을 굽힐 수 없지만 경제 등 다른 분야에서는 협력을 강화하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사드 갈등으로 한·중 관계가 파국으로 치달아서는 안 된다는 점을 시 주석도 인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시 주석의 구동존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구동존이를 넘어 구동화이(求同化異)를 지향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구동화이는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되 이견이 있는 부분까지 공감대를 확대한다’는 뜻이다. 앞으로 사드 문제와 관련해 중국 측과 전략적으로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관련어

  • 고체촬상소자[Charged Coupled Device, CCD]

    렌즈로 들어오는 빛에너지를 감지해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는 디지털카메라의 핵심 부품. 일반 ...

  • 공공기여

    지방자치단체가 개발 과정에서 토지 용도변경이나 용적률 상향 조정 등 각종 규제를 완화해주는...

  • 가상상품[virtual goods]

    콘텐츠나 앱(응용 프로그램)처럼 유·무선 온라인에서 거래되는 상품을 뜻하는 말이다.

  • 기준연료비

    직전 1년간 연료비의 평균치. 연료비 연동제에서 연료비 변동폭의 기준이 된다. 한편 직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