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등기필증

 

등기공무원이 신청된 어떤 등기를 완료할 때 서류신청자가 등기신청서에 제출한 등기원인을 증명하는 서면(매매계약서, 분양계약서 등)에 등기필의 취지를 기재하고 등기소인을 날인하여 등기권리자(새로 등기부등본상에 권리를 얻는 사람)에게 교부하게 되는데 이를 등기필증 또는 권리증이라 한다. 이 등기필증은 나중에 발생하는 권리관계에 따라 새로 실시하는 등기시에 반드시 제출해야 하는데 이는 허위등기를 막기 위해서다.

등기소에서 등기필증이 멸실되어도 재교부되지 않기 때문에 등기필증은 잘 보관해야 한다. 부득이하게 등기필증이 멸실되었을 경우에는 법무사가 본인임을 확인하는 확인서면이나 공증사무실에서 공증한 등기위임장 부본을 등기소에 제출하면 된다.

  • 다마[大 女+馬]

    다마는 본래 중국어로 ‘큰어머니’라는 뜻이다. 요즘은 부동산 재테크로 부를 일군 40~50...

  • 다동이

    다문화·동포·이주민의 머리글자를 따 만든 용어다.

  • 대마불사[大馬不死, Too big to fail]

    기업이 정상적인 기준으로는 도산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도산 시의 부작용이 너무커서 구제금융 ...

  • 동일계열기업군 여신한도제

    이 제도는 도산위험을 공유하는 동일 계열기업군에 대한 개별은행의 여신취급액이 당해은행 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