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주채무계열 제도

 

은행 여신(대출)이 많거나 국가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기업들을 골라 재무구조 등이 건전한지 상시 감독하고 필요할 경우 채권단을 통해 구조조정을 실시하는 제도. 관리 대상은 부채 규모가 금융권 전체 대출액의 0.075%(2014년 기준 1조2251억원) 이상인 대기업 그룹이다. 2014년 기준으로 삼성, 현대자동차, LG 등 42개 그룹이 여기에 해당한다.

대기업의 경영 건전성을 규율해 기업 부실을 사전에 막기 위한 것이다. 외환위기로 대우 기아 고합 등 대기업 그룹이 줄줄이 부실화돼 경제에 큰 충격을 주자 이들에 대한 선제적인 부실 관리를 위해 1999년4월에 도입한 제도다.

  • 제대군인지원에 관한 법률

    국토 방위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전역한 제대 군인의 원활한 사회 복귀를 돕고 인력 개발...

  • 조작[manipulation]

    활발한 거래가 있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증권을 사거나 파는 행위. 따라서 다른 투자가가 증...

  • 지속가능연계차입[sustainability-linked loan, SLL]

    은행이 돈을 빌리는 기업의 대출금리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목표 이행 정도에 연...

  • 전기차 충전요금

    2017년 1월 ㎾h당 173.8원에서 2020년 7월 225.7원, 2021년 7월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