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폴리케톤

[Polyketone]

일산화탄소와 에틸렌, 프로필렌을 공조합시켜 만드는 신소재로 효성이 2013년 세계최초로 개발했다. 폴리케톤은 열과 마찰, 충격, 화학물질 등에 견디는 능력이 좋아 금속을 대체하는 공업용 플라스틱 소재로 쓰인다. 특히 플라스틱 나일론과 비교해 충격에는 2배, 마찰에는 최고 14배 뛰어나 자동차와 전자부품 등 산업용 소재로 쓰일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일본 등이 1980년대 이후 상용화에 도전했으나 번번이 실패했다. 2004년부터 폴리케톤 연구를 시작한 효성이 10년 만인 2013년 양산기술을 확보한 뒤 미국 독일 등의 150여개 업체로부터 품질 인증을 받고 시제품을 납품하기 시작했다. 국내 133건, 미국 유럽 등 해외에서 27건의 관련 특허 출원과 등록을 마쳤다.

  • 파생상품

    채권, 통화, 주식 등 다른 대상의 가격 변동에 따라 가격이 결정되는 금융상품을 파생상품이...

  • 폼팩터[form factor]

    폼팩터는 제품의 물리적 외형을 뜻하는 말이다. 원래 컴퓨터 하드웨어 규격을 지칭하는 용어지...

  • 플랜 B[Plan B]

    1996년 말레이시아의 외환위기 당시 국제통화기금(IMF)식 경제 처방인 고금리, 긴축 재...

  • 픽트[Picts]

    2015년 하반기 미국 중앙은행(Fed)이 금리 인상을 할 경우 가장 크게 타격받을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