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통화전쟁

[currency war]

각국이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경쟁적으로 외환시장에 개입해 자국 통화가치 하락(평가절하·devaluation)을 의도적으로 유도하는 ‘총성 없는 경제전쟁’이다. 수출 증가와 자국 내 일자리 확보를 겨냥한 통화전쟁은 △1930년 대공황을 촉발한 1차 통화전쟁(1921~36년) △브레튼우즈 체제가 붕괴된 2차 통화전쟁(1967~87년) △2010년 이후 현재의 3차 통화전쟁 등 크게 세차례가 있었다.

  • 타임 오프제[time-off]

    노조 전임자의 필수적인 노조 활동을 근무시간으로 간주해 회사 측이 임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 토큰 이코노미[token economy]

    특정 행도을 이끌어내기 위해 보상으로 토큰을 지급하는 체제. 토큰 이코노미는 블록체인...

  • 특별 대손중비금

    은행들에 대손준비금 적립을 요구할 수 있는 제도. 대손준비금은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은...

  • 투자금융회사[investment finance company]

    일본식으로 단자회사라고도 한다. 기업단기금융의 원활화, 사금융의 제도권 금융권으로의 흡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