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통화전쟁

[currency war]

각국이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경쟁적으로 외환시장에 개입해 자국 통화가치 하락(평가절하·devaluation)을 의도적으로 유도하는 ‘총성 없는 경제전쟁’이다. 수출 증가와 자국 내 일자리 확보를 겨냥한 통화전쟁은 △1930년 대공황을 촉발한 1차 통화전쟁(1921~36년) △브레튼우즈 체제가 붕괴된 2차 통화전쟁(1967~87년) △2010년 이후 현재의 3차 통화전쟁 등 크게 세차례가 있었다.

  • 트윈데믹[twindemic]

    두개 이상의 질병이 동시에 유행하는 상황. '쌍둥이'를 뜻하는 'twin'과 '세계적인 유...

  • 탄소집약도[TC/TOE]

    탄소집약도란 소비한 에너지에서 발생된 CO2 량을 에너지 총 에너지소비량으로 나눈 값을 말...

  • 테라토마[Teratoma]

    면역력을 없앤 쥐(스키드 마우스)에 줄기세포를 주사하면 양성 종양이 생긴다. 줄기세포는 체...

  • 테라헤르츠[terahertz]

    투과성을 가진 전자파로써 10의 12제곱을 뜻하는 테라(Tera)와 진동수 단위인 헤르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