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브래디 채권

[Brady bonds]

1980년대 초 멕시코,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남미 국가들이 외채상환 불능상태에 빠졌다. 이에 니콜라스 브래디 전 미국 재무부장관이 1989년 채권자들인 미국계, 유럽계, 일본계 은행들에 빌려준 돈을 받을 수 있는 묘안을 제시했는데 그것이 바로 브래디 채권이다. 남미지역 국가의 중앙은행, 수출입은행들이 진 빚을 모두 모아 국채 형태인 브래디 채권으로 찍게 하고 이 채권에 대해 미국정부가 지급을 보증했다. 브래디 채권은 남미국가들의 채무 중 일부를 탕감해주는 한편, 상환기간을 25∼30년으로 늘려주고 이자율도 낮춰 적용했다. 이 채권은 만기가 길고 발행국가의 정치·경제·사회적 변수로 가격변동이 심해 투자 리스크도 크지만 그만큼 투자수익률도 높다.

  • 블록체인[blockchain security technology]

    온라인 금융이나 가상화폐 거래에서 해킹을 막는 기술. 기존 금융회사들은 중앙 서버에 거래기...

  • 부유세

    20세기 초 소득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북유럽을 중심으로 도입하기 시작했다. 1995...

  • 브릭 앤드 클릭[Brick & Click]

    인터넷업체간의 제휴와 인수합병(M&A)후 나타나는 오프라인들의 온라인기업화 현상으로 보면 ...

  • 바이오시밀러[Biosimilar]

    특허가 만료된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biomedicine)을 본 따 만든 의약품이다.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