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브래디 채권

[Brady bonds]

1980년대 초 멕시코,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남미 국가들이 외채상환 불능상태에 빠졌다. 이에 니콜라스 브래디 전 미국 재무부장관이 1989년 채권자들인 미국계, 유럽계, 일본계 은행들에 빌려준 돈을 받을 수 있는 묘안을 제시했는데 그것이 바로 브래디 채권이다. 남미지역 국가의 중앙은행, 수출입은행들이 진 빚을 모두 모아 국채 형태인 브래디 채권으로 찍게 하고 이 채권에 대해 미국정부가 지급을 보증했다. 브래디 채권은 남미국가들의 채무 중 일부를 탕감해주는 한편, 상환기간을 25∼30년으로 늘려주고 이자율도 낮춰 적용했다. 이 채권은 만기가 길고 발행국가의 정치·경제·사회적 변수로 가격변동이 심해 투자 리스크도 크지만 그만큼 투자수익률도 높다.

  • 보험중개업체

    기업과 보험사 또는 보험사와 재보험사를 연결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회사. 영국 등 보험산...

  • 버그[bug]

    컴퓨터 프로그램상의 결함으로 오류나 오작동이 일어나는 현상. 프로그램 명령어가 잘못돼 있다...

  • 법정근로시간

    근로기준법에 따라 주 단위 및 1일 단위로 정해져 있는 최저 기준근로시간. 만 18...

  • 박스카[box car]

    엔진 룸, 객실, 트렁크, 룸이 한 개의 박스형으로 공존하는 형태의 차. 현재의 밴류가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