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범유럽 채권

[E-bond]

유로존(유로화 사용 16개국) 회원국이 공동으로 보증하는 채권을 말한다. 유럽 재정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제시됐는데 유로존의 일부 회원국은 현 유럽금융안정기금(EFSF)의 후신으로 가칭 유럽채무국을 신설해 그 명의로 범유럽 채권을 발행하자고 제안했다. 각국이 유럽채무국 명의로 공동 채권 발행이 가능해지면 보다 낮은 금리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범유럽 채권 발행의 열쇠를 쥔 곳은 독일이다. 독일에 기대지 않고는 범유럽 채권의 안정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독일은 각국이 재정과 관련해 일정한 제재를 받아야 유럽이 공동으로 보증하는 채권을 발행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 방사광

    빛의 속도에 근접한 고속으로 전자를 가속한 후 이를 전자석을 이용해 회전시키면 적외선부터 ...

  • 북방경제협력위원회[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Northern Economic Cooperation]

    유라시아지역의 경제협력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가 2017년 8월 대통령 직속으...

  • 보유계약액[business in force]

    보험회사가 실제로 보유하고 있는 유효계약으로 보험사고 발생시 즉시 보험금지급의 책임을 져야...

  • 방공식별구역[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ADIZ]

    자국의 영토와 영공을 방어하기 위한 구역으로 국가안보 목적상 자국 영공으로 접근하는 군용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