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범유럽 채권

[E-bond]

유로존(유로화 사용 16개국) 회원국이 공동으로 보증하는 채권을 말한다. 유럽 재정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제시됐는데 유로존의 일부 회원국은 현 유럽금융안정기금(EFSF)의 후신으로 가칭 유럽채무국을 신설해 그 명의로 범유럽 채권을 발행하자고 제안했다. 각국이 유럽채무국 명의로 공동 채권 발행이 가능해지면 보다 낮은 금리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범유럽 채권 발행의 열쇠를 쥔 곳은 독일이다. 독일에 기대지 않고는 범유럽 채권의 안정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독일은 각국이 재정과 관련해 일정한 제재를 받아야 유럽이 공동으로 보증하는 채권을 발행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 블랙리스트 제도

    분실·도난 단말기만 사용하지 못하게 이동통신사에 등록하는 방식. 이동통신사 대리점에 가서 ...

  • 보증행위[warranty deed]

    수여자가 자신이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권리를 보증하는 행위.재산을 자유스럽게 전달하고 모...

  • 분리과세[separate taxation]

    소득세법에서 종합소득세의 과세표준에 합산되지 아니하는 소득을 분리과세소득이라 하고, 이러한...

  • 보이스피싱[voice pishing]

    음성(voice)과 개인정보(private data), 낚시(fishing)를 합성한 신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