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조업 분야에서 대기업의 무분별한 사업확장으로부터 중소기업의 영역을 보호하기 위해 도입하려고 하는 제도.

중소기업과 영세상인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 이지만 1979년부터 2006년까지 시행하다가 폐지된 중소기업 고유업종제도와 유사하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11년부터 시행된 것으로 무역마찰을 피하기 위해 민간협의체 성격을 띤 동반성장위원회가 업종 선정을 맡았다. 고유업종제도는 제조업에 국한 됐으나 적합업종제도는 서비스업까지 규제 대상으로 한다.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선정되면 향후 3년간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의를 통해 대기업의 사업철수 내지는 확장 자제가 이뤄진다.
2016년 기준으로 제조업 56개(김치 두부 어묵 재생타이어 등), 서비스업 18개(제과점 음식점 중고차판매업 등) 등 74개 품목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있다.

관련어

  • 정상가격사전승인제

    국가간 세율이 다른 점을 이용, 기업이 외국에 있는 자회사에 상품을 팔면서 정상가보다 지나...

  • 주간 연속 2교대제

    하루 근무시간을 8시간씩 2교대로 운영하는 시스템이다. 8시간을 기본으로,아침 일찍 작업을...

  • 직접 마케팅[direct marketing]

    예상되는 고객에 대한 개별적인 촉진활동을 통한 판매. 직접 마케팅은 응답의 견지에서 촉진 ...

  • 지구온난화가스[greenhouse gas, GHG]

    교토의정서에서 인정한 지구온난화가스들로서 CO2, N2O, CH4, HFCs와 SF6등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