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생계형 적합업종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이 만료되는 업종과 품목에 대한 대기업의 진출, 인수 학장을 억제하기 위한 제도.

생계형적합업종에 포함되면 5년 동안 대기업 및 중견기업이 해당 사업에 진입하거나 인수를 통해 확장할 수 없다.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위한 특별법"이 2018년 5월말에 국회를 통과하면서 당해년도 12월부터 시행됐다.

생계형적합업종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소상공인 단체가 동반성장위원회에 지정 요청하고 동반성장위원회가 실태조사및 의견청취 절차를 거친후

중소벤처기업부의 심의 의결을 통해 3개월 이내 지정 하게 된다.

2019년 11월에 자동판매기운영업과 LPG연료 소매업이 최초의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됐고 12월에는 된장 고추장 간장 청국장을 비롯한 장류와 두부제조업이 추가됐다.

관련어

  • 스트레스 테스트[stress test]

    어떤 충격이 가해졌을때, 즉 경제여건이 지금보다 훨씬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가정 아래 금융...

  • 실감방송

    입체감 있는 다차원 실감 미디어와 사용자가 자연스럽게 상호 작용하는 대화형 콘텐츠를 기반으...

  • 스판텍스[spandex]

    폴리우레탄계의 섬유의 일종으로 탄성이 뛰어나다. 고무보다 탄성이 뛰어난 섬유로 스트레치성이...

  • 사회적 할인율

    공공투자사업의 경제적 타당성을 분석할 때 미래의 비용•편익을 현재 가치로 환산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