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창업보육센터

[business incubator, BI]

참신한 아이딩와 뛰어난 기술을 갖고 있으나 사업화 능력이 미약한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작업장을 제공하고 경영지도 및 자금지원 등을 해주는 곳을 말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1993년 안산에 처음 설립했다. 창업보육센터는 흔히 BI로도 불리는데, 이는 의료기관에서 미숙 신생아가 자생력을 갖출 때까지 인큐베이터에 넣어 키우는 데서 연유한 것이다.

이곳에 입주하는 업체는 입주부담금과 실비수준의 공과금만 지급하면 보육센터 내의 각종 개발설비와 자동화 기기를 활용할 수 있다. 입주조건은 창업을 준지 중이거나 창업한 지 1년 미만인 사업자로 입주기간은 대개 2년이며 1회에 한해 1년 연장할 수 있다.

  •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청년은 일자리를 못 구하고 중소기업은 우수한 인재가 부족한 ‘인력 미스매치(불균형)’ 현상...

  • 취업계수[Employment to GDP Ratio]

    일정기간 동안 생산활동에 투입된 취업자수를 실질 GDP로 나눈 수치.산출액 10억원의 생산...

  • 차이메리카[Chimerica]

    미국의 역사학자 니얼 퍼거슨 (Niall Ferguson) 하버드대학 교수가 2007년 말...

  • 첨단의료복합단지

    2038년까지 30년간 약 5조6000억원을 투입해 신약개발지원센터를 비롯 첨단의료기기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