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용어사전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CFD]

실제로는 투자 상품을 보유하지 않으면서 차후 가격 변동에 따른 차익만 정산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투자자와 증권사가 맺는 일종의 계약이다. 과거 FX마진 거래에서 주로 활용됐다가 주식으로 영역이 넓어졌다.

원금의 900%까지 빚을 내 주식을 살 수 있으며 공매도도 자유자재로 활용한다.

CFD 투자는 고위험 투자를 스스로 책임질 수 있는 개인 전문투자자만 할 수 있다. 2019년 11월 개인 전문투자자 문턱이 대폭 낮아져 ‘왕개미’로 변신한 이들이 급증하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왕개미의 움직임은 전혀 감지되지 않는다. 국내 증권사와 연계된 JP모간 CIMB 등과 같은 외국계 증권사가 자체 자금으로 주식을 대신 사주고 차후 정산하면 끝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같은 우량주는 투자금의 10%만 증거금으로 내면 된다. 삼성전자 1만 주(2020년 5월 15일 종가 기준 4억7850만원)를 4785만원으로 살 수 있다는 얘기다. 주가가 10% 오르면 100% 수익을 보지만 10% 내리면 투자금 전액을 날린다. 증거금률은 투자 종목에 따라 10~40% 수준이다.

그동안 CFD는 강남 ‘큰손’의 전유물이었다. 2019년까지 CFD는 연말 대주주 양도소득세 과세를 회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주로 활용됐다. 연말 큰손들은 기존 주식을 팔지 않고 CFD 계좌로 잠시 옮겨놓는 식으로 양도차익 과세를 피해갔다.

2020년 들어선 개인투자자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초단타매매를 하는 스캘퍼들도 CFD 시장으로 넘어오고 있다. 2020년 4월 CFD 거래금액은 1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파악된다. 금융위원회가 작년 11월부터 전문투자자의 기본 조건인 금융투자상품 최소 잔액 기준(1년 유지)을 5억원에서 5000만원으로 대폭 낮춘 영향이다. 이를 충족하면서 연소득 1억원 이상(부부 합산 1억5000만원 이상)이거나 순자산 5억원 이상인 투자자면 전문투자자 등록이 가능하다. 고소득 중산층도 전문투자자 등록이 가능해졌다.


금융위는 전문투자자 등록이 가능한 개인을 약 15만 명으로 추산했다. 연말로 갈수록 CFD 시장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공매도 금지 조치가 해제되는 오는 9월 중순 이후엔 CFD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CFD는 개인이 손쉽게 공매도에 나설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수단이기 때문이다. 차입이 쉬운 삼성전자 같은 주식은 수수료를 거의 내지 않고 공매도할 수 있다.

연말에는 양도세 요건이 주식 보유액 10억원 이상에서 3억원 이상으로 대폭 강화될 예정이어서 CFD로 수요가 몰릴 전망이다. 증권사들도 ‘왕개미 모시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6년 CFD 서비스를 시작한 교보증권에 이어 지난해 키움증권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가 뛰어들었다. 2020년에는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대형사들도 나서고 있다.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급락장이 펼쳐지면 깡통계좌가 속출하면서 시장에 매물부담으로 작용해 더 큰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2021년 3월 26일 뉴욕증시에서는 아케고스 캐피탈이 보유했던 수십조원 규모의 주식에 대해 블록딜이 이루어져 시장에 충격을 주었다. 아케고스 캐피탈의 주식을 담보로 돈을 빌려줬던 투자은행들이 해당 주식이 급락해 반대매매를 행했기 때문이다.

  • 창업자금 사전상속제도

    만 30세 이상이거나 결혼한 국내 거주자가 만 65세 이상 부모로부터 창업을 위한 자금을 ...

  • 채권금융기관 기업구조조정업무 운영협약

    2015년 말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근거법인 기업구조조정촉진법(기촉법)의 실효로 발생할...

  • 추가경정예산[supplementary budget]

    매년 정기국회에서 통과되는 본예산과는 별도로 대내외 경제여건 변화 등 부득이한 이유로 인해...

  • 최저가보상제

    미국에서 가격할인경쟁이 벌어지면서 최대의 할인점인 월마트가 도입한 제도다. 특정 지역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