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실업급여

 

정부에서 실직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해 1995년에 도입한 고용보험정책 중 하나.

고용보험 가입 사업장에서 실직 전 18개월 중 180일 이상 근무하다 회사의 폐업, 도산, 구조조정 등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퇴직한 근로자에게 지급된다. 크게 구직급여와 취직촉진수당으로 나뉜다.

구직급여는 보통 실업급여 또는 기본급여라고 하며, 수급자격을 갖춘 실직자에게 생계유지와 재취업을 돕기 위해 일정액을 지원하는 제도다. 취직촉진수당은 실업의 장기화를 막고 더욱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구직급여 소정 급여일수의 2분의 1을 남기고 새 직장에 재취업한 경우 일정액을 일시금으로 주는 제도다.

여기에는 직업능력개발수당, 광역구직활동비, 이주비 등이 있다.

2020년 6월현재 실직전 6개월(주휴일 포함 유급 1180일)을 일하면 실직 후 4개월간 월 최소 181만원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주 40시간 기준 최저임금인 월 179만5310원 보다 더 많다.

관련어

  • 사모전환사채[privately placed CB]

    공모를 거치지 않고 특정한 제3자에게 배정하는 방식으로 발행되는 전환사채(CB).일반적으로...

  • 소듐냉각고속로[sodium-cooled fast reactor, SFR]

    원전에서 나온 폐연료봉을 다시 연료로 사용하는 차세대 원전기술. 기존 경수로나 중수로와 ...

  • 신재정협약

    2011년 12월9일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유로존 채무문제 해결을 위해 유로화 사용...

  • 사회안전망[social safety net]

    국민이 최소한의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실업, 빈곤, 재해, 노령, 질병 등의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