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용어사전

웬디 커틀러

[Wendy Cutler]

웬디 커틀러 전 미국무역대표부(USTR) 부대표는 통상 분야 최고 베테랑 중 한 명으로 꼽힌다. 1988년부터 28년간 USTR에서 통상 문제를 다뤘다.

한국에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탄생의 주역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06~2007년 한·미 FTA 협상 때 미국 측 수석대표를 맡아 김종훈 당시 한국 측 수석대표와 치열한 ‘기싸움’ 끝에 협상을 타결시켰다. 협상 당시 커틀러 수석대표가 “(우리는) 전생에 어떤 일을 했기에 이처럼 힘든 걸 해야 하는가”라고 말하자 김 수석대표가 “(로마) 검투사였다”고 한 일화는 유명하다. 한국 공무원들은 당시 한국 상황과 통상 전례를 꿰뚫고 있는 커틀러 대표를 보고 혀를 내둘렀다고 한다. 이후 국내에선 “한국의 웬디 커틀러를 키워야 한다”는 말이 나왔다.

약력

△1953년 출생
△조지워싱턴대 졸업
△조지타운대 통상서비스 석사
△미 상무부, 미국무역대표부(USTR) 근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무역대표
△한·미 FTA 미국 측 수석대표(2006~2007년)
△USTR 부대표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 부회장(2015년~현재)

  • 위임장경쟁[proxy contests, proxy fight]

    둘 또는 그 이상의 대립적인 관계에 있는 개인 또는 그룹 간에 주주의 위임장을 더 많이 받...

  • 엠바고[embargo]

    1) 취재대상이 기자들을 상대로 보도 자제를 요청하거나 기자실에서 기자들 사이 합의에 따라...

  • 에지 컴퓨팅[edge computing]

    중앙 클라우드 서버가 아니라 이용자의 단말기 주변(edge)이나 단말기 자체에서 데이터를 ...

  • 예고등기

    법원에 등기원인(매매, 증여, 상속 등)의 무효 또는 취소가 소송으로 신청된 경우, 법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