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드라이브 라인

[Driveline]

삼성전자가 개발한 자율주행 솔루션.
자율주행에 사용되는 각종 부품과 센서, 소프트웨어 등을 선택해 모듈 방식으로 장착할 수 있는 일종의 플랫폼이다. 2018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8에서 처음 공개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드라이브 라인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분류하는 자율주행 기준 가운데 3~5단계 수준을 구현할 수 있다. SAE의 자율주행 기준에서 3단계는 ‘조건부 자율주행’이다. 특정 조건에서는 운전자가 개입해야 한다. 4~5단계는 사실상 차량이 스스로 주행하는 수준을 말한다.
드라이브라인에는 미국 전장업체 하만과 공동 개발한 주행보조시스템(ADAS) 전방 카메라 장치가 달렸다. 차선이탈 경고, 전방충돌 경고, 보행자 감지, 긴급 자동 제동 등이 가능하다.

  • 다우너[downer]

    제 힘으로 일어설 힘이 없는 앉은뱅이 소를 말한다. 다우너들은 부상, 대장균이나 살모넬라,...

  • 당좌대출[overdrafts]

    은행과 당좌거래를 하고 있는 업체가 예금잔액을 초과해 일정 한도까지 어음이나 수표를 발행하...

  • 디플레이터[deflator]

    가격수정인자 변수에서 인플레이션이 갖는 효과를 제거하기 위하여 고안된 통계적 요인이나 장치...

  • 데이터통신[data communication]

    서로 떨어진 기계와 기계간의 정보의 수집, 가공, 처리, 저장, 분배 등의 기능을 수행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