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512GB eUFS2.1

 

삼성전자가 2017년 11월 발표한 스마트폰 용 플래시 메모리. 가로 세로 11.5mm에 높이 1.0mm로 2016년 2월 발표했던 256GB eUFS2.0과 같은 크기다.
64단 3D 낸드를 8개 쌓고 데이터를 쓰고 읽는 컨트롤러와 3D 낸드 사이를 회로로 연결했다. 컨트롤러를 낸드 옆에 부착하는 기존 방식보다 크기를 줄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저장용량이 늘어나면 저장 셀의 크기도 커지면서 전하가 이동해야 할 거리가 길어져 읽기·쓰기 속도는 떨어지고 소비전력은 늘어난다. 삼성전자는 최신 기술로 이 같은 문제를 해결했다. 컨트롤러 성능을 높여 메모리가 읽고 쓸 공간을 빠르게 찾는 ‘초고속 매핑(maping) 기술’을 개발했다.

소비전력을 최소화하기 위한 초절전 기술도 적용했다. 이 덕에 읽기 속도는 초당 860MB로 빨라졌다. 5GB짜리 동영상을 6초 만에 PC 등 다른 저장장치로 옮길 수 있다.

512GB는 10분짜리 초고화질(UHD) 동영상을 130편 이상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이다.

관련어

  • 512GB eUFS2.1

    삼성전자가 2017년 11월 발표한 스마트폰 용 플래시 메모리. 가로 세로 11.5mm에 ...

  • 512GB eUFS3.0[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 3.0]

    삼성전자가 2019년 2월에 양산을 시작한 차세대 모바일 메모리. 'eUFS 3.0'...

  • 5G NR

    5세대(5G) 이동통신을 구현하기 위한 새로운 무선 접속 기술. 이동통신표준화기술협력기구(...

  • 5G-PON[G-Passive Optical Network]

    안테나, 중계기 등 건물 단위 기지국(RU)과 동 단위 통합기지국(DU)을 연결하는 유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