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상장지수펀드

[Exchange-traded fund, ETF]

KOSPI200이나 특정 자산을 추종하도록 설계된 펀드. 해당 주가지수에 편입된 주식의 바스켓(10개 이상의 주식 조합)과 동일하게 펀드를 구성하고, 이에 따라 발행된 주식이나 수익증권을 한국거래소에 상장해 일반 개인들도 거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개별 주식처럼 매매가 편리하고 인덱스펀드처럼 거래비용이 낮다. 펀드에 비해 투자 정보를 파악하기 쉽다.

지수묶음 1주당 가격은 1만원이고 매매 최소단위는 10주이기 때문에 10만원 이상이면 언제든 펀드투자가 가능하다.

일반 펀드의 경우 가입이나 환매(펀드자금 인출) 때 다음날 기준가로 가격이 결정되는데 반해 상장지수펀드는 실시간 가격으로 매매가격이 결정된다는 점도 특징이다. 상장지수 편드의 특징은 수익률이 특정지수에 연동되고, 환매 요구시 요구단위에 제한을 둔 점, 그리고 환매가 이루어지더라도 투자자들이 위탁회사로부터 현금이 아닌 현물(주식)을 수령한다는 점이 일반 인덱스 펀드와 다른 점이다.

최초의 상장지수펀드는 S&P500지수 펀드로 1993년 1월 미국 증권거래소에서 매매되기 시작했고 우리나라에서는 2002년 10월 14일부터 상장지수펀드의 매매가 시작됐으며 2015년 7월말 현재 국내 ETF 시장은 현재 177종목, 시가총액 18조60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처음에는 주가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이 대부분이었지만 진화를 거듭해 △국내 주식 △해외 지수 △채권 △파생상품 △원자재 △부동산 △외화 등을 활용한 상품으로 영역이 넓어졌다.

ETF는 그 자체로 포트폴리오 투자 효과가 있다. 수십개에 달하는 종목을 편입하고 있어서다. 표준화된 상품이기 때문에 개별적으로 주식을 거래할 때보다 거래비용이 훨씬 적게 든다.

상품구성이 다양해 투자자들의 선택 범위가 넓다는 것도 ETF의 장점으로 꼽힌다. 보수적인 투자자라면 단기자금·유동자금·단기채권 ETF처럼 가격이 조금씩 올라가는 채권형 ETF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이런 상품은 채권 이자를 재투자하는데 주가가 느리지만 꾸준히 우상향한다. 적극적인 투자자에겐 주가지수, 상품지수 등을 활용한 ETF가 알맞다. 파생상품을 활용한 레버리지 ETF와 같은 고위험·고수익 상품도 있다.

기간에 따라 투자 방법을 달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장기 투자자라면 매월 조금씩 적립식으로 ETF를 사들이면 된다. 투자 시기를 분산, 투자 위험을 낮추는 셈이다. 주식시장에 대한 방향성이 확실한 경우엔 레버리지 ETF와 인버스 ETF(기초지수의 일일 변동률을 역방향으로 쫓는 상품)를 활용할 수 있다. 상승장에서 레버리지 상품을 들고 있다가 하락장이 시작되면 인버스 상품으로 갈아타는 식이다. 최근엔 해외 주가지수, 원자재 가격 등과 연계한 레버리지, 인버스 상품도 등장했다.

관련어

  • 상여금

    상여금의 목적은 상여의 의미, 즉 높은 성과에 대한 보상으로 성과에 대하여 보람을 느끼게 ...

  • 심리적 부검

    전문 검사관이 자살자의 가족과 친구들을 만나 심층면접을 하고 고인의 일기 유서 등 개인적 ...

  • 수평적 사고[lateral thinking]

    이미 확립된 패턴에 따라 논리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통찰력이나 창의성을 발휘하여 기발...

  • 스칸디대디[Scandi Daddy]

    과거 엄격한 스파르타식 교육방식에서 벗어나 자녀와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며 인성, 책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