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백지어음

 

금융기관이 기업에 대출을 할 때 담보로서 징수하는 것으로 대출받은 기업이 부도 등으로 기한의 이익이 상실됐다고 판단될 경우 요구금액을 적어 유통시키는 당좌수표를 말한다. 이자를 연체한 경우에도 해당금액을 기록, 유통시킬 수 있다. 백지어음에는 대출받은 기업체의 이름과 인장이 찍혀 있고 금액, 발행일 등은 적혀 있지 않다. 금융기관은 대출받은 기업이 약정한 사항을 지키지 않거나 경영상 위험이 발생했다고 판단되면 백지어음에 해당금액과 발행일 등을 적은 뒤 자금시장에 유통시킨다. 기업은 백지어음이 돌아오면 결제를 해야 하며 이를 제때 결제하지 못하면 부도처리 된다.

  • 반락[reaction]

    오르던 주가가 일시적으로 하락하는 것을 말한다. 주가가 급격하게 큰폭으로하락할 때에는 급락...

  • 블루 어반[blue urban]

    해수면 상승에 대비해 도시 건물과 교통 시설을 갖춘 도시를 말한다. 해수면 상승에 따른 ...

  • 바이오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바이오 의약품을 위탁생산하는 의약품 전문 생산사업. 전자업계의 OEM이나 반도체의 파운드리...

  • 비즈쿨[Bizcool]

    중소기업특별위원회와 중기청이 2002년 청소년 창업 마인드를 키우 기 위해 마련한 창업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