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무관용의 원칙

[zero tolerance]

사소한 규칙 위반에도 관용을 베풀지 않는 정책. 깨진 유리창이 있는 건물을 그대로 두면 사람들은 그 건물이 방치돼 있다고 여기고 다른 유리창을 부수면서 절도, 폭력 행위를 일삼게 된다는 범죄학자 조지 켈링의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에 근거를 두고 있다. 1994년 줄리아니 뉴욕시장은 브래튼 뉴욕경찰국장과 함께 "가벼운 범죄라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제로 톨러런스를 선포했다. 일본은 학원범죄 대책으로 도입했으며, 우리나라도 노동계의 불법시위 등에 적용하고 있다.

  • 몬티 홀 딜레마[Monty Hall dilemma]

    '몬티홀 딜레마'란 '인간은 합리적이다'라는 전통경제학의 가정이 늘 옳지는 않다는 것을 증...

  • 마드리드 국제출원

    국내에 출원중이거나 등록된 상표를 마드리드 의정서(Madrid Protocol)에 가입한 ...

  •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미세먼지 저감과 국민보호를 위해 2019년 11월 도입한 것으로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은 1...

  • 매스티지[Masstige]

    매스티지는 대중(Mass)과 명품(Prestige Product)을 합성한 용어로 대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