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테라급 STT-M램

 

테라(tera)는 1조 비트(bit)의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이다. 현재 세계 반도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가''(giga)보다 1000배나 용량이 크다. 1기가비트 칩에 DVD급 영화 10여 편을 저장할 수 있는 데 비해 1테라비트 칩에는 DVD급 영화 1250편을 저장할 수 있다.

''STT-M램''은 이 같은 테라급 용량을 구현할 수 있는 반도체다. D램과 달리 자기(磁氣)적 성질을 이용하기 때문에 저장용량을 무한대로 늘릴 수 있고 데이터 처리속도도 D램보다 10배 이상 빠르다. 칩 크기도 D램에 비해 10분의 1로 줄일 수 있다. 이 때문에 STT-M램은 인간의 두뇌에 버금가는 ''꿈의 반도체''로 불린다.

  • 튜닝[tuning]

    획일화된 디자인과 성능을 가진 양산차를 사용자의 수요에 맞게 최적화시키기 위해 차량을 바꾸...

  • 특정매입거래

    백화점이 납품업자로부터 상품을 우선 외상매입한 후 판매하고 재고품은 반품하는 거래행태

  • 특별긴급수입제한조치[special safeguards, SSG]

    미리 정해진 품목일지라도 수입량이 정해진 기준을 초과하거나 특정 품목의 수입이 크게 늘어나...

  • 통합회전한도대출

    수출입은행이 수출기업에 대한 신용평가를 거쳐 대출한도를 설정하고 1년 단위로 해당 지원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