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환시채

 

"외환시장안정용국고채"의 줄임말로 원화가치의 급격한 상승(환율 하락)을 막고 투기적 외환의 유입에 따른 악영향을 방지하기 위해 발행된다. 2003년 11월부터 국고채에 통합돼 발행되고 있으며, 국고채 발행대금은 공공자금관리기금을 경유해 외국환평형기금으로 유입된다.

외화 외평채는 부족한 외화조달을 위해 일본이나 미국 등 해외시장에서 발행하며 외환위기때와 같은 환율 급등(원화가치 하락)이나 급격한 외화자금 유출을 막는데 사용된다. 기준금리에 발행국가의 신용도를 고려해 가산금리가 붙여 발행되므로 최근에는 국제금융시장에서 우리나라 신인도를 평가하는 지표로 주로 활용되고 있다. 환시채와 외평채는 국회가 승인한 연간 한도내에서 재정경제부장관이 발행하며, 한국은행이 발행과 세부 운용, 관리사무를 맡고 있다.

  • 합산비율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것을 말한다. 100%를 기준으로 높으면 손해, 낮으면 그 만큼 ...

  • 하이보[Hong Kong Interbank Offered Rate, HIBOR]

    홍콩 금융 시장에서 적용되는 하루짜리 은행 간 위안화 대출금리를 말한다.

  • 화학적 기계 연마[Chemical Mechanical Polishing, CMP]

    웨이퍼를 연마패드(Pad)의 표면 위에 접촉하도록 한 상태에서 슬러리를 공급하여 웨이퍼 표...

  • 호모루덴스[Homo Ludens:]

    '놀이하는 인간'이라는 말로 네덜란드 역사학자인 요한 하위징아(Johan Huizin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