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디지털채권

 

디지털채권은 1990년대 미국에서 처음 등장했다. 디지털 방식이 0과1 두 개의 숫자조합으로 이뤄지듯 이자를 두 가지 금리 중 하나를 선택해서 준다는 뜻에서 이름이 붙여졌다. 발행 전에 금리가 미리 결정되고 만기까지 정해진 이자가 지급되는 일반 회사채와는 차이가 있다. 보통 만기 전까지 금리변동에 대한 예측이 채권발행자와 매입자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발행이 성사된다. 양측 모두 향후 금리 수준에 대해 일종의 내기를 하는 셈이다. 채권 매입자는 주로 단기 매매보다는 만기보유를 선호하는 장기 투자기관이다. 발행자는 금리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은행 등과 스왑계약을 맺는다.

  • 디플레이션의 저주

    경기하방압력으로 물가가 떨어지는 디플레이션이 시작되면 정책금리인하가 더 이상 경기의 회생 ...

  • 다각무역[multilateral trade]

    다각무역은 바터(barter)제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하여 상대국과의 사이에 일국 이상의 ...

  •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assive multi-player online role playing game, MMORPG]

    많은 사용자가 동시에 온라인에서 역할을 맡아 (롤플레잉) 게임을 말한다. 원래 롤플레잉 게...

  • 드라이브 라인[Driveline]

    삼성전자가 개발한 자율주행 솔루션. 자율주행에 사용되는 각종 부품과 센서, 소프트웨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