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총액인수

 

기업이 주식이나 채권을 발행할 경우 주간사회사 역을 맡은 금융회사 발행 주식이나 채권을 자기 명의로 전액 사들이는 것을 말한다. 금융회사는 많은 자금을 필요로 할 뿐만 아니라 매출하기까지의 기간 동안 인수증권 또는 매도잔량을 보유하여야 하므로 다른 방식에 비하여 간사회사의 위험부담이 큰 대신 높은 수수료를 받을 수 있다. 발행회사 입장에서는 비용은 더 소요되지만 미발행 위험에서 벗어나고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 창고증권[warehouse receipt]

    창고에 보관을 위해 보존된 재화와 상품을 목록하는 문서. 영수증은 물리적인 상품을 전달하는...

  • 채권혼합형 펀드

    총자산의 60% 또는 70% 이상을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 주식 비중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

  • 출혈수출

    덤핑의 일종으로 손실을 예견하면서도 해외시장쟁탈과 수출실적증가 등을 위해 평균생산비 이하로...

  • 체크카드

    직불카드와 신용카드의 기능을 혼합한 카드. 예금계좌 잔액범위내에서 사용한다는 점은 직불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