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시끄러운 예산 편성

[loud budgeting]

자신의 재정 및 예산 편성 과정을 외부에 공개하고, 서로에게 재정 관리를 북돋는 행위를 뜻한다.

루카스 배틀이라는 틱톡커가 본인의 틱톡 영상에 2024년 예산 사용 계획을 올리며 '시끄러운 예산편성'이 등장하게 되었다.
그는 ‘시끄러운 예산 편성’이 2023년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조용한 럭셔리’의 반대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조용한 럭셔리는 집안 대대로 부유한 상류층 패션으로, 은근슬쩍 부를 과시하려는 트렌드를 가리킨다.


블룸버그에 소개된 사례를 살펴보면, 25세 Natalie Fischer는 친구들과 올해 초 페이스타임(영상 통화)을 통해 재정 상태와 목표 예산을 공유했다. 한 달간 무지출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 ‘no spend January’를 시작했으며, 외출 대신 집에 친구들을 초대하는 방식으로 약속을 잡고 있다고 전했다. 또 헬스장 회원권을 취소했으며, 머릿결 관리와 손톱 손질도 업체에 방문하는 대신 집에서 해결할 예정이다.

예산을 관리하고 계획을 세우는 것이 새로운 개념은 아니다. 하지만 돈에 관해 이야기하는 걸 어색해 하고 세부 사항이 공개되는 걸 꺼렸던 과거와 달리, 재정적인 정보를 공개적으로 공유하고 함께 지출을 절약해 가는 문화가 정착된 것이다.

관련어

  • 셉테드[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CPTED]

    '범죄예방환경설계'. 도시 환경을 바꿔 주민 범죄를 방지하고 주민 불안감을 줄이는 기법. ...

  • 소비재 펀드

    다른 업종에 비해 경기와 시장 변동 연향을 덜 받는 필수 소비재에 투자하는 펀드. ...

  •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서비스산업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근거를 담은 모법(母法)으로 2012년 7월 정부 입법으로...

  • 소닉 브랜딩[sonic branding]

    소리나 멜로디, 음악 등 청각적 요소를 활용해 소비자에게 브랜드나 제품을 연상케하는 소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