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선부론

[先富論, Getting Rich First)]

1985년 개혁·개방을 시도한 덩샤오핑이 제시한 국가발전 이념. 개혁개방 이후 빈곤에서 벗어나기 위해 일부 사람들이나 일부 지역이 먼저 부유해지는 것을 허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그 결과 중국은 ‘세계의 공장’을 넘어 미국과 패권을 겨룰 만큼 성장했다.

선부론은 부자가 된 사람이 점진적으로 사회 전체를 부유하게 한다는 낙수효과를 전제로 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2013년 집권한 시진핑은 ‘위대한 중화민족의 부흥’을 기치로 내세웠다. 그러나 경제가 가라앉으면서 청년 실업률이 15%대로 치솟고 도농격차는 더 벌어졌다. 14억 인구 중 6억 명이 월수입 1000위안(약 18만원) 미만으로 연명하는 상황이다. 이에 시진핑이 다시 들고나온 게 ‘공동부유(共同富裕)’다.

이는 표현만 바꿨을 뿐 마오쩌둥의 ‘공부론’과 같다. 민간기업과 고소득층의 부를 당이 ‘조절’하고 ‘자발적’ 기부를 통해 인민과 나누자는 것이다.

관련어

  • 세액감면[tax abatement]

    납세의무의 감소. 세액감면은 납세의무의 일부가 면제되는 부분감면에서 납세의무가 완전히 면제...

  • 스톱워치 연구[stopwatch studies]

    작업 중에 수행되는 시간과 동작에 대한 연구. 테일러가주창했던 과학적 관리운동의 일환으로서...

  • 생산시점관리[point of production, POP]

    생산현장에서 발생되는 생산량, 생산시설 상태 등 여러가지 생산 정보 를 실시간으로 수집, ...

  • 신창타이[新常態]

    중국경제의 "새로운 상태"를 나타내는 말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사진)이 2014년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