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전기차 충전요금

 

2017년 1월 ㎾h당 173.8원에서 2020년 7월 225.7원, 2021년 7월 292.9~309.1원으로 올랐다.

2022년 7월부터는 전기차 충전요금이 ㎾h당 313.3원으로 오를 예정이었다. 2022년 6월 말로 전기차 충전요금 할인특례 제도가 폐지되는 데다가 한국전력이 적자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인 2022년 1월 전기차 충전요금을 5년간 동결하겠다는 약속에 따라 정부는 현행 요금수준을 유지키로 했다. 2022년 6월 현재는 한전이 원가보다 싼 ㎾h당 180~260원(급속 기준)에 충전 사업자에 전기를 팔면 사업자가 마진을 붙여 전기차 소유주에게 판매하는 구조다. 하지만 한전은 전기 공급단가를 올리는 대신 소비자가 부담하는 요금을 동결하기 위해 충전 사업자에 정부가 보조금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기차 충전요금 동결로 전기차 전환 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 유가가 배럴당 120달러 안팎을 넘나들며 차량 교체를 고민했던 소비자들 사이에서 전기차 구매 의욕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행 요금 기준 500㎞가량 주행 시 테슬라 모델 3는 전기를 완속으로 충전하면 약 1만원이 든다. 반면 내연기관차는 휘발유 기준 10만원 이상을 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연 2만㎞를 타고 약 6년간 주행하면 비싸게 산 전기차 가격만큼 충전 요금을 아낄 수 있다”고 말했다.

  • 직접지불제[direct payment]

    농산물 시장개방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농가에 직접 돈을 주는 것을 말한다. 정부가 ...

  • 제조실행시스템[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s, MES]

    생산현장 상황에 중점을 두어 실시간 현황 파악, 작업의 계획 및 수행, 품질관리 등을 측정...

  • 정비구역

    노후 지역을 재개발·재건축을 통해 계획적으로 정비하기 위해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에 ...

  • 주택보유자 안정화 대책[Homeowner Stability Initiative, HSI]

    미국 정부가 주택소유자에게 주택담보대출 상환부담을 낮춰 집을 차압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