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425사업

 

대한민국 국방부가 군 최초로 한반도와 주변을 감시하는 정찰용 레이더위성 4기와 광학위성 1기를 발사하는 사업이다. 북한 위협을 실시간 탐지하고 선제 타격하는 군 대응 시스템(킬 체인)의 ‘눈’으로 불린다.

2018년부터 1조2000억여원을 들여 추진했다. 425 위성 탑재체는 한화시스템이 유럽 최대 위성 기업 탈레스알레니아 기술을 토대로 개발 중이다.

본체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제작한다. 2024년 말부터 차례로 발사할 예정이다.

그동안 한국이 보유한 정찰위성은 관측 겸용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시리즈뿐이었다.

지구 상공 500~600㎞에서 수십㎝ 크기 물체를 식별하는 정찰위성은 첨단기술의 총합체로 불린다. 기술 장벽이 높고 비용 부담이 큰 탓에 미국과 러시아, 중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소수의 국가만 자체 군사용 정찰위성을 운용하고 있다.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엔 차세대 먹거리인 시스템 반도체(비메모리 반도체)가 대거 사용된다. 정찰·통신·항법위성은 킬체인과 KAMD(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의 핵심 인프라 역할도 맡는 까닭에 군사적·산업적 의미가 적지 않다.

흔히 정찰위성은 SAR 위성과 전자광학(EO) 위성으로 나뉜다. SAR 위성은 전자파를 지상 목표물에 쏜 뒤 반사돼 돌아오는 신호 데이터를 합성해 영상을 만든다. 주·야간, 악천후와 관계없이 정찰이 가능하다. SAR 위성 탑재체의 3요소인 안테나, 송·수신부, 제어장치엔 비메모리 반도체인 시스템 반도체가 많이 들어간다. 고해상도 카메라를 장착한 EO 위성은 SAR 위성보다 선명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지만, 밤이나 날씨가 궂을 땐 임무 수행이 불가능하다.

425 사업으로 2024년 말부터 발사될 5기의 위성 중 SAR 위성 4기는 경사궤도를 돌며 한반도를 번갈아 가며 수시로 관측한다. EO 위성 1기는 북극과 남극 상공을 통과하는 극궤도를 돌며 임무를 수행한다. 일정한 낮 시간마다 한반도 일대를 촬영하기 위해서다. 임무 수행 고도는 지구 상공 500~600㎞ 저궤도다. 해상도는 가로·세로 픽셀 기준 30~50㎝다. 정찰위성으론 수준급이다. 5기 모두 1t 안팎 중대형 위성이다. 2024년부터 스페이스X의 팰컨 9 로켓에 실어 발사한다.

한편, 2022년 4월 28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국방부는 ‘425 사업’ 후속으로 레이더위성(SAR) 10기와 전자광학위성 2기를 추가 개발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군사위성의 수명이 5년 안팎임을 고려할 때 늦어도 2029년에는 425 사업 후속 위성들이 가동돼야 한다고 군당국이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이 2029년께부터 추가로 발사할 12기의 위성은 국가우주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가 2022년 말 향후 10년간 발사 예정이라고 밝힌 170여 기에 포함되지 않은 새로운 물량이다

425 위성 5기를 보완할 소형 군집위성 51기 개발도 한창이다. SAR 위성 4기의 한반도 방문 주기는 약 2시간인데 소형 군집위성들로 관측 공백 시간을 없앤다는 계획이다. 51기 중 11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EO 위성으로, 40기는 국방부가 SAR 위성으로 개발한다. EO 위성 11기는 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설계 중이다. SAR 위성 40기는 2022년내 기본 설계를 위한 제안요청(RFP)을 마칠 예정이다.

  • 4 giga D-RAM

    64MD램은 하나의 반도체에 6천4백만개의 셀(cell)이 들어 있고 하나의셀에는 각각 2...

  • 4중전회[4中全會]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 중국 공산당은 5년에 한 번씩 당 대회에서 당 중앙위원을 선출하...

  • 4대전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12년 공산당 총서기 취임 이후 해마다 하나씩 제...

  • 4개 신현대화

    2012년 11월 중국의 차기 총리로 예정된 리커창(李克强) 부총리가 향후 10년간 중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