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노바백스 백신

[Novavax COVID-19 Vaccine, NVX-CoV2373]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2020년부터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상품명은 `뉴백소비드프리필드시린지:NVX-CoV2373)'이다.

국내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4000만 회분(2000만 명분)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단백질 재조합 방식으로 개발된 이 백신은 mRNA(메신저리보핵산)을 이용한 방식인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이들의 기대를 모아왔다. 화이자나 모더나는 우리 몸 스스로 돌기 단백질을 만들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반면 노바백스는 돌기 단백질을 곤충 세포 등에서 배양해 인체에 투입하는 단백질 재조합 방식의 합성항원 백신이다. 이 방식은 과거부터 인플루엔자 백신, B형 간염 백신, 자궁경부암 백신 등 다양한 형태로 수십 년간 안전하게 사용해 온 방식이어서 안전성에 대한 신뢰도가 높다.

합성항원은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일부 단백질을 뽑아내 유전자를 재조합한 방식의 백신이다. 코로나19의 경우 바이러스 항원 단백질을 몸속에 넣어 항체를 생성해내는 방식으로 바이러스에 대응한다.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은 미국과 멕시코에서 18세 이상 성인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 90%에 달하는 예방 효과를 보였다. 특히 안전성 측면에서 이상 반응 대부분이 경증, 중등증으로 경미했다.

○상온 유통도 강점
유통과 보관 편의성도 뛰어나다. mRNA 백신이 냉동 보관이 필요한 반면 합성항원 백신은 2~8도에서 상온 보관이 가능하다. 초저온 유통 시스템이 부족한 저소득국가의 접종률 제고에 합성항원 백신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는 이유다. 김 교수는 “국내에서도 mRNA 백신은 저장 설비를 확보해야 해 보급이 녹록지 않았는데 합성항원은 이런 점에서 확실한 차별성을 갖추고 있다”고 했다.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처럼 다회용이 아니라 1인용 병입(프리필드시린지)이라는 점도 높게 평가된다. 다른 백신처럼 희석하거나 여러 인원에게 나눠 접종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다. 김 교수는 “의료진으로서는 접종이 매우 편리하다는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승인 및 국내접종계획

노바백스는 2021년 12월부터 2022년 1월까지 유럽의약품청(EMA)를 포함해 세계보건기구(WHO)와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프랑스, 호주 등의 규제기관으로부터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 받았다.

국내에선 2022년 1월 12일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뉴백소비드’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정부는 2021년 노바백스 백신 4000만 회분을 선구매 했으며 이를 2022년 2월 중순 중 18세 이상 성인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 네거티브 마케팅[negative marketing]

    사회적으로 금기시되는 소재를 경쟁사의 상품과 연결하는 등 소비자에게 경쟁사에 대한 부정적인...

  • 남미공동시장[MERCOSUR]

    남아메리카 지역의 무역 자유화와 관세동맹을 목표로 결성된 경제공동체. 회원국은 아르헨티나,...

  • 누리호[Korea Space Launch Vehicle-2, KSLV-II]

    1차발사 2021년 10월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3단 발사체. ...

  • 남북교역

    남북경제교류는 1988년 ‘7·7선언’으로 교역이 허용된 이후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