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수소기업협의체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해 현대자동차 SK 롯데 포스코 한화 현대중공업 GS 두산 효성 코오롱 등 국내 10대 그룹이 주축이 돼 설립한 한국판 수소위원회로 2021년 9월 8일 공식 출범했다.

수소기업협의체는 매년 9월 정기 총회를 열고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표적인 민간 기구로 자리잡겠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간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수소위원회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에너지 전환 국면에서 수소 기술을 강조하기 위해 2017년 결성된 글로벌 CEO 협의체다. 출범 당시 참여 기업은 13곳이었지만 지금은 100개 이상으로 증가했다. 완성차 업체인 도요타 BMW 다임러 및 에너지기업 아람코·쉘·토탈 등을 회원사로 두고 수소 관련 국제표준 구축에도 주력하고 있다.

협의체는 9월 8일 창립총회에서 초기 멤버인 현대자동차·SK·포스코 3개 그룹이 공동의장사를 맡고, 현대차그룹이 순번에 따라 회의체를 대표하는 첫 간사를 맡기로 했다. 회원사도 현재 15곳에서 지속적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협의체는 매년 9월 전 회원사가 참여하는 총회를 열어 관련 주요 이슈 및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기술, 정책, 글로벌 협력 등 3개 분과별 중점 협력과제를 선정하고 세부 추진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매년 상반기에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투자금융회사 등을 대상으로 정기 ‘인베스터데이’를 열어 수소 관련 투자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사업 비전도 공개했다. 협의체는 2050년 3000조원으로 예상되는 글로벌 수소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선 국내 기업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기업 간 수소 분야 협력을 추진하고 정책 제안을 통해 수소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탄소중립 기조에 맞춰 친환경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활용 등 각 분야에서 강점을 지닌 기업들이 의기투합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협의체는 우선 해외수소 생산·운송 영역에 진입해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 확보에 주력하고, 수소액화 및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등 핵심 기술의 조기 확보에도 나선다. 협의회 측은 “정부를 상대로 수소에너지 정책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구체적인 정책 제안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SK 포스코 한화 효성 등 5개 그룹은 2030년까지 수소 분야에 43조4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따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펀드 조성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관련어

  • 순보험료[net premium, pure premium]

    영업보험료 중 예정사망률과 예정이율에 의해 산출된 부분으로서 장래보험금 지급의 재원이 되는...

  • 성과기반 군수지원[performance-based logistics, PBL]

    무기체계를 개발한 업체가 개발, 배치, 운영, 유지 등까지 담당하는 제도. 2019년 1...

  • 샤워실의 바보[a fool in the shower room]

    시카고대학 교수이자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밀튼 프리드먼(1912-2006)이 정부의 시장...

  • 수평적 확장[horizontal expansion]

    판매량 증가에 부응하여 새로운 설비나 시설, 건물을 구입함으로써 기업의 생산능력을 확장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