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수소환원제철

 

고로에 철광석과 석탄을 넣어 녹인 뒤 철만 뽑아내는 기존 생산방식을 뒤엎고 석탄 대신 수소 환원제로 사용하는 기술이다.

기존의 제철 방식은 고로에 석탄을 넣고 태워 1500°C 이상의 고온을 만들어 철광석을 녹이는 것이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일산화탄소(CO)가 발생해 철광석(Fe2O3)에서 산소를 분리시키는 환원반응이 일어나는데, 이때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

수소환원제철 기술이 상용화되면 제철소에서 용광로가 사라진다. 석탄과 철광석을 한데 담아 녹여서 환원 반응을 일으킬 필요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용광로에서 생성한 쇳물에서 불순물을 걸러내는 전로도 사라진다. 수소환원제철에선 전로 대신 전기로가 같은 역할을 한다. 재생에너지로 가동되는 전기로를 활용하면 수소환원제철 전 공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제로(0)가 된다.

수소환원제철은 탄소 배출이 없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제철업계에선 ‘상용화는 어렵다’는 것이 일반적 시각이었다. 비용이 많이 들고 기존 설비를 다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세계적인 탄소제로 움직임에 따라 세계 주요 제철업체들은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에 나설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 상시 인텔리전스

    대량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상시 인텔리전스도 메가트렌드 가운데 ...

  • 스핀트로닉스[spintronics]

    스핀(spin)과 전자공학(electronics)의 합성어. 스핀트로닉스는 전자가 ...

  • 세수 진도비

    목표 세수 대비 징수 실적

  • 사회공헌활동[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일컫는 말로, 미국 조지아대학교의 아치 캐럴 교수에 의하면, 기업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