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소형모듈원전

[small modular reactor, SMR]

소형 모듈 원전은 전기출력 100~300MWe급 이하의 원전을 말한다. 대형 원전(1000~1400㎿) 대비 10~20분의 1 이하 크기지만 발전 용량은 수백㎿급에 이를 만큼 고효율을 자랑한다.

안전성이 높은 반면 초기투자비는 적고 건설기간이 짧아 자금회수가 빠른 차세대 원전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SMR의 가장 큰 특징은 ‘확장성’이다. 경량화돼 다양한 용도로 응용할 수 있다. 물류, 국방,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해수담수화 시설 등 다양한 곳에 쓰일 전망이다.
또한, SMR은 수소경제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수전해 작업에 활용될 수 있다. 수전해는 물에 전기를 걸어 수소와 산소를 분리하는 과정이다. 핵심은 탄소중립을 위해 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생성된 전력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수전해의 여러 유형 중 하나인 고온수전해(SOEC)는 전기와 동시에 고온 증기가 필요한데, SMR이 이를 충족할 수 있다.

탈석탄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원전 비중을 늘리려는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의 대체 발전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테라파워를 설립해 차세대 소형 원자로 개발에 나섰다. 한국원자력연구원도 중소형 원자로 스마트(SMART)를 개발했다.

뉴스케일파워가 개발한 원전은 소형 모듈원전(SMR) 방식이다. 여러 개의 원자로를 수영장처럼 생긴 물탱크에 넣어 냉각시키는 형태다.

냉각수 공급이 끊겨도 물탱크의 물이 모두 증발하는 데 1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핵연료봉인 노심이 녹는 ‘멜트다운’이 발생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는 쓰나미가 일으킨 정전으로 원전의 냉각 장치 가동이 중지되면서 일어났다.

우리나라는 2012년 SMART로 소형원전 표준설계 인증을 획득했지만 개발 시기가 오래되고 탈원전 정책이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면서 기술적 우위에서 밀리는 모양새다.

  • 생태관광[eco-tourism]

    환경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자연을 관찰하고 이해하며 즐기는 여행방식이나 문화를 말한다. 친환경...

  • 서울시교육감

    서울시내 교육을 관할하는 교육 수장이다. 서울시교육청의 한 해 예산 6조원을 쥐고 있는 막...

  • 신 코픽스

    코픽스(COFIX)는 은행들이 정기 예·적금, 양도성예금증서(CD), 금융채 등 시장에서 ...

  • 스퀘어[square]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인 잭 도시가 2009년 창업한 온라인 결제서비스 기업. 신용카드결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