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온실가스 배출부채

 

기업이 탄소배출 할당량을 초과해 탄소를 배출하는 기업은 시장에서 탄소배출권을 구매해야 하는데 탄소배출권을 구매하는 데 든 비용과 구매해야하는 배출권의 예상비용의 합이 배출부채다.

정부는 2015년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하면서 각 기업에 탄소배출권을 무상할당했다.

기업 중에선 현대제철의 2020년 배출부채가 1,52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2020년 영업이익(730억 원)의 두 배가 넘는다. 삼성전자(318억 원) 및 포스코(202억원)의 규모도 작지 않다.

전문가들은 2021년부터는 한층 강화된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시행되면서 배출부채를 추가로 반영하는 기업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 예대마진

    예대마진은 금융회사의 대출 이자 수익에서 소비자에게 지급한 에금 이자를 뺀 것으로 수익성을...

  • 와이기그[Wireless Gigabits, WiGig]

    60㎓ 대역의 고주파를 사용하는 무선통신기술. 현재 많이 사용하는 무선랜(WiFi·와이파이...

  • 언더퍼폼[underperform]

    특정 주식의 하락률이 시장 평균보다 더 클것이라고 예측하기 때문에해당 주식을 매도하라는 의...

  • 예탁증권담보대출

    증권사등의 금융기관이 유가증권을 담보로 잡고 주식보유자에 돈을 빌려주는 것을 말한다.